살사음악의 가장 중요한 기본특징 : 싱코페이션

라틴음악에 많이 노출되지 않는 우리나라의 특성한 살사댄스란 것을 시작하면서 라틴음악을 처음 접하는 분도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런 분들이 처음에 음악자체의 리듬을 느끼지 못해 고생을 하는 경우도 많이 봤는데요~

살사음악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에 하나인 "싱코페이션(Syncopation)"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사람에 따라 "엇박자"라는 용어를 쓰는 분들도 많은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어떠한 어떠한 것이 엇박자가 났다"라도 이야기할 때 이것이 "무언가 잘못된다"라는 뜻이로 자주 쓰이는 것을 볼때 "엇박자" 란 용어보단 "싱코페이션"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적당할 듯 싶습니다. 종종 "당김음"이란 용어를 쓰기도 하는데 물론 용어의 뜻이 "엇박자"란 용어보다는 "싱코페이션"의 의미에 더욱 근접한 듯 하지만 아무래도 "싱코페이션"을 구현하는 여러방법 중에 한가지 방법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여 그냥 원래 용어인 "싱코페이션"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가장 적당할 듯 싶습니다.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를 검색해보시면 syncopation에 대한 비교적 상세한 설명이 나오는데 http://en.wikipedia.org/wiki/Syncopation 를 참조하면서 이글을 읽으시면 조금더 자세한 이해가 가능할 듯 싶습니다.

위키피디아의 중요내용을 요약해서 소개하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강한 비트과 약한 비트의 연속성을 변형해서 무언가 다른 느낌을 만들어내는 방법 또는 리듬"이 "싱코페이션"이라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싱코페이션을 하는 방법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예를 들면 특정한 비트를 쉬거나(missed-beat syncopation) 어떤 특정한 비트를 앞의 비트와 연결하는 등의 방법(suspension)을 씁니다. 이 두가지 방법 외에도 더 많은 방법이 현존합니다.

그리고 이 "싱코페이션"은 살사 뿐만 아니라 현대의 다양한 댄스음악에 쓰이고 있고 각종 댄스음악이 사람을 즐겁게 춤추게 만드는데.. 현대의 미국을 중심으로 한 대부분의 댄스음악들이 모두 이 "싱코페이션"을 기본특징으로 가진 것을 보아, 바로 이것이 "사람을 춤추게" 만드는 흥겨움을 만들어내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인 것 같습니다. ( 물론 이것 하나만 가지고 그런 느낌을 만들어 내진 않겠지요~ )

이번에는 여기까지 설명드리고 다음 기회에 싱코페이션의 큰 그림(의미와 효과~)과 작은 그림(살사음악으로 한정할 때 살사음악에 쓰이는 주요악기의 연주방법에서 이 싱코페이션이 어떻게 구현되는지~)를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살사의 박자와 카운트방법

먼저 살사(음악)은 8박자라는 말은 사실 간단히지만 그 이면에는 얻을 것이 많다.  일단 8박자라는 말은 댄서가 춤을 출때 기준이 되는 Bar (바)가 8박자의 count(카운트)를 갖는다는 말도 된다.

사실 음악에서는 Bar라는 말보다는 measure 라는 말을 더 많이 쓰는데 우리말로 하면 "마디"가 된다. 예를 들면 4/4 박자의 음악에서는 1 measure 안에 4분음표가 4개가 들어가서 "1 마디"가 표기된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음악가들도 이 measure를 bar와 혼돈해서 쓰기도한다.

하지만 이 bar 라는 용어를 "댄서"가 쓸 때에는 그 의미가 더욱 한정된다. 즉 춤을 출 때 기준이 되는 8박자를 보통 1 bar라고 하고 춤을 출 때 박자를 세는 단위로 쓴다. 이 단어도 댄서에 따라 measure 하고 혼용해서 쓰는데 보통은 4/4 박자로 음악을 오선지에 표기하면 "2 mearsures = 1 bar" 이다. 종종 음악에서는 마디(즉, measure )와 혼동을 피하기 위해 좀더 자세히 dancer's mearsure = dance's bar 등으로 조금 더 상세히 표현하기도 한다. 사람에 따라서 count 란 용어를 bar 와 혼용하기도 한다. 즉 3 counts = 3 bars 이다.

만약에 예를들어 4/8 와 같은 박자가 있다면 (4분음표를 한 마디안에 8개 넣는다는 뜻..) 살사에는 그런 표기방식이 더 잘 맞지 않는가 싶다.(이런 식의 표현방법도 가능한지는 모르겠다~) 아님 6/8 와 같이 표기해서 6분음표를 길이를 메트로놈 방식으로 표현하면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더 알려드리면 일반적으로 강사들이 스텝과 동작을 표현하기 쉽게 하기위해서 "카운트"를 많이
 사용하는데 "살사"에서는 전통적으로 "123 567"으로 카운트 한다. 즉, "4"라는 카운트를 생략하고 말하는데
 아마도 살사가 8박자의 음악이고 그 안에 6개의 기본스텝을 한다는데서 온 관습과 같은 것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춤이란 것이 어차피 리듬에 맞추어 추는 것이고 "카운트"가 동작을 설명하거나 기억하기 쉽게하기위해
 고안되고 발명되어 진 것이지 별다른 의미를 않가진다고 생각하면 "123 456" 형태로 "카운트"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 다만 스타일링이나 샤인 등에서 동작이 복잡해지고 설명할 것이 많아 질수록 "123 567"으로 카운트 하면서 살사를 배우는 것이 장점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살사를 추는 분이라면 상식으로 알아두면 좋을 것 같다.


신고

살사의 기본악기와 뚬바오의 비밀

살사(음악)의 기본악기 (Basic Instruments)가 Conga(꽁가), Piano(피아노), Bass(베이스) 등의 세가지라고 이야기했다.

왜~ 이 세가지 악기는 살사(음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데, 그 역할을
"이 세가지 악기가 클래식 살사(음악)내에서 반복적인 리듬이나 멜로디 패턴을 연주함으로서 살사(음악) 특유의 반복적이고 특징적인 리듬을 만들어낸다."
정도로써 이해하면 되겠다.

살사(댄서)의 입장에서는 Timing 을 맞추는데 (쉽게 말하면 "박자를 맞추는데") 적용이 되는 매우 중요한 악기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사실, 예전의 클래시컬 한 살사(음악)을 하지않는 살사뮤지션의 입장에서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할 수도 있겠지만,  현재 전세계적으로 살사(댄스)를 추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위와같이 이해해도 거의 틀림이 없다.

그럼 이제 "왜"라는 아카데믹한 질문을 이 정도로 정리하고 살사를 추는 사람의 입장에서 조금더 실용적으로 접근해보자.

가르치는 사람마다 접근방식이 다르겠지만 난 처음 살사를 배우러 온 사람들에게 살사(음악)에 대해서 살사(음악)은 8박자의 count(카운트)를 갖는 다는 이야기와 "웅~짝짝^", "웅~짝짝^"의 의성어로 표현된 살사음악의 특유에 대한 리듬을 갖는다고 이야기 한다. (사실, 살사음악 특유의 리듬이란 말이 어폐가 있지만~ 실용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서^^)

먼저 살사(음악)이 8박자라는 말은 살사(음악)의 기저에 흐르고 있는 기준이 되는 일련의 리듬이 8박자를 가진다는 간단한 이야기다. 이것도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면 얻을 것이 많지만 일단 다음으로 미루어 두고 다음 이야기인 "웅~ 짝짝^", "웅~ 짝짝^"에 집중해 보자.

살사(음악)의 기본악기라고 일컬어지는 꽁가, 피아노, 베이스이 세가지 악기는 살사(음악)내내 일정한 리듬 혹은 멜로디를 반복해서 연주하게 되는데 (물론, 아닐 때도 있지만 그때는 이 역할을 다른 악기가 하게된다. 하옇든 어떤 악기든 반복해서 일정한 패턴을 연주하는 악기는 항상~ 존재한다.) 이 반복적인 연주가 살사(댄서)가 (특히, 초보댄서가~) 살사(음악)을 듣고 Tmiming 을 맞추는데 매우 중요한 느낌인 "웅~ 짝짝^", "웅~ 짝작^"의 근간이 된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Conga[꽁가)를 비롯한 기본악기들의 살사(음악)에 있어서의 연주방법을 알아보면서 "웅~ 짝짝^", "웅~ 짝짝^"의 비밀에 조금더 다가서 보자.


신고
1 2 3 4 5 ... 2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