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사의 박자와 카운트방법

먼저 살사(음악)은 8박자라는 말은 사실 간단히지만 그 이면에는 얻을 것이 많다.  일단 8박자라는 말은 댄서가 춤을 출때 기준이 되는 Bar (바)가 8박자의 count(카운트)를 갖는다는 말도 된다.

사실 음악에서는 Bar라는 말보다는 measure 라는 말을 더 많이 쓰는데 우리말로 하면 "마디"가 된다. 예를 들면 4/4 박자의 음악에서는 1 measure 안에 4분음표가 4개가 들어가서 "1 마디"가 표기된다. 하지만 상황에 따라서 음악가들도 이 measure를 bar와 혼돈해서 쓰기도한다.

하지만 이 bar 라는 용어를 "댄서"가 쓸 때에는 그 의미가 더욱 한정된다. 즉 춤을 출 때 기준이 되는 8박자를 보통 1 bar라고 하고 춤을 출 때 박자를 세는 단위로 쓴다. 이 단어도 댄서에 따라 measure 하고 혼용해서 쓰는데 보통은 4/4 박자로 음악을 오선지에 표기하면 "2 mearsures = 1 bar" 이다. 종종 음악에서는 마디(즉, measure )와 혼동을 피하기 위해 좀더 자세히 dancer's mearsure = dance's bar 등으로 조금 더 상세히 표현하기도 한다. 사람에 따라서 count 란 용어를 bar 와 혼용하기도 한다. 즉 3 counts = 3 bars 이다.

만약에 예를들어 4/8 와 같은 박자가 있다면 (4분음표를 한 마디안에 8개 넣는다는 뜻..) 살사에는 그런 표기방식이 더 잘 맞지 않는가 싶다.(이런 식의 표현방법도 가능한지는 모르겠다~) 아님 6/8 와 같이 표기해서 6분음표를 길이를 메트로놈 방식으로 표현하면 적당하지 않을까 싶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더 알려드리면 일반적으로 강사들이 스텝과 동작을 표현하기 쉽게 하기위해서 "카운트"를 많이
 사용하는데 "살사"에서는 전통적으로 "123 567"으로 카운트 한다. 즉, "4"라는 카운트를 생략하고 말하는데
 아마도 살사가 8박자의 음악이고 그 안에 6개의 기본스텝을 한다는데서 온 관습과 같은 것이 아닌가 싶다.

하지만 춤이란 것이 어차피 리듬에 맞추어 추는 것이고 "카운트"가 동작을 설명하거나 기억하기 쉽게하기위해
 고안되고 발명되어 진 것이지 별다른 의미를 않가진다고 생각하면 "123 456" 형태로 "카운트"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 다만 스타일링이나 샤인 등에서 동작이 복잡해지고 설명할 것이 많아 질수록 "123 567"으로 카운트 하면서 살사를 배우는 것이 장점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살사를 추는 분이라면 상식으로 알아두면 좋을 것 같다.


" 살사"라는 용어의 혼동, 어떨 때는 춤! 어떨 때는 음악?

살사는 음악이기도 하고 춤이기도 하다.

난데없는 말이다. 하지만 결론부터 우선 이야기하자면,  살사라는 춤을 즐기는 사람의 입장에선,

"살사는 살사라는 장르의 음악에 맞추어 추는 라틴댄스의 한 종류"

라는 말이 가장 간단명료하고 정확한 설명이라고 볼 수 있다.
이때 "살사"는 춤을 뜻할 수도, 음악을 뜻할 수도 있다. 예컨데, "탱고"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 혹은 음악을 가리키는 것과 같은 원리다.

이렇게 당연한 사실을 굳이 다시한번 확인하는데는 이유가 있다. "살사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한 탐험을 해가는데 "살사는 춤인가 음악인가?"라는  이 명제를 잊지 않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이를테면 "살사"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만을 의미할 때도 있고 "음악"만을 나타낼 때도 있을 수 있다. 살사에 관한 여러자료들을 조사하다가 이 문제로 혼동에 빠지는 일이 종종 있을 수 있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당연한 이야기이다. 음악의 만들어가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은 뮤지션들이고 춤을 만들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을 결국 댄서들이다. 두 집단 간에 밀접한 관계가 있을 수는 있지만 같은 사람들은 아니지 않은가!





쇼셜(Social), 그게 뭐지?


해외에 가면 살사를 즐기는 사람들에게서 가장 많이 듣는 단어중에 하나가 이거다.
Social ^^ 우리말로는... 쑈셜... ^^

"이번 주 금요일에는.. 어디에서 쑈셜이 있는데.. 너도 갈꺼냐?" 혹은
"나 이번 주 무슨 쑈셜에 갈건데.. 같이 갈래..^^ " 등등...
 
국내에서 자주 쓰던 단어가 아니어서... 그냥 물어봤다...  그게 뭐냐고?
그랬더니.. 누가 주최하는 social 인데.. 물(?)좋고... 재미있다고 한다... 시간은 언제고.. 위치는 어디고...
 
결론적으로... 이 Social 이라는 것이.. 일종의 댄스파티를 이야기하는 것이구나..  하고.. 그때...그렇게 이해했었다 ^^

한번 알아보자.
 
잘 쓰지 않는 단어가 나왔을때... 사전을 찾아보는 것이.. 최고...
오랜만에.. 사전을 찾아봤다..^^

so·cial〔      〕 a.
 사회사회사회 관한
   ¶ social climate 사회 풍토[기후]
   ¶ the social code[morality사회 도의[도덕]
   ¶ social columns[pages] (신문사회면
   ¶ social lag 사회 지체
   ¶ social politics[problems사회 정책[문제]
   ¶ social skill 사회 기능
   ¶ social statistics 사회 통계학

2a  <모임 사교친목
 <사람·성격 사귐성 있는;사근사근한
 사교계상류 사회
 사회 사업사회 복지사회 봉사 
 사회 생활 영위
 사회주의
동물】 군거(群居);【식물】 군생(群生)군락 이루
   ¶ social insects 사회성 곤충

 《드물게》 동맹국[도시] <전쟁 >
━ n간친[친목]사교 클럽
   ¶ a church social 교회 간친회

ness n.
▷ soc etysoci lity ns cialize v.


상황을 보면.. 명사로 쓰였으니...


 ━ n간친[친목]사교 클럽
   ¶ a church social 교회 간친회


요것이 적당한 듯 싶은데... 왠지 시원스럽지 않아서.. 한번 더 영영사전을 찾았다... (어렵지 않다.. 검색사이트에서 찾을 수 있으니까..)


요렇게 나왔다...
즉,


요게 해당사항 일 듯했다...
즉, 어떤 모임이 주최해서 여는 사교적인 모임.. 이라는 뜻이겠다...^^
 
실제로 해외..^^ 특히 살사의 본고장 뉴욕에 가면.. 가장 많이 듣는 이야기중에 하나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이번 주 금요일 밤에.. 브로드웨이.. 무슨 클럽에서.. 쑈셜이 있는데.. 너도 알고 있냐?" 라던지... 아님,
 
 "매달 셋째 주 월요일에 소호에 무슨 댄스스튜디오에서 쑈셜이 있는데... 갈이 갈래?" 라던지..
 
드레드코드가 있던 없던 입장료가 비싸던 싸던가에 상관없이... 많이 하는 이야기가.. 바로 이 쑈셜이란.. 단어이다...
 
결론적으로 다음과 같은 상황으로 이해하면 되겠다...
 
A : 다음 달 뉴저지에서.. 큰 살사 이벤트가 있데.. 무슨 살사 페스트벌이라고.. 한다던데...
B : 그래... ? 어떤 내용이래? 쑈설도 있데?
A : 낮에는 워크샵이 있고... 밤에는 공연하고 쏘셜이 있데... 주말에 3일간 한다던데... ?
B : 그럼 매일 쑈셜이 있나보네.. 언제 쑈셜이 제일 재미있을까? 제일 물(?) 좋은 날 가보자..
A : 금요일 밤 쑈셜이 제일 좋지 않을까?
B : 그럼 금요일.. OK?
A : OK!
 
말하자면... 엔터테인을 목적으로 사람들과 어울려 춤추길 원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것..
고것이.. 바로 쑈셜이닷 ^^
 
그 응용으로..  다음과 같은 단어들이 있다...
 
Social dancing, Social dancer, Somebody's social
 
   예) She is good at social dancing.  (저 여자분은 쑈셜만 오면 정말 잘 춰~ )
   예) He is not professional, but he is a good social dancer. (저 남자는 프로는 아니지만 쑈셜에서는 정말 날려~)
   예) She is not a good instructor but also a social dancer. (저 분은 유능한 강사일 뿐만 아니라 쑈셜에서도 정말 재미있께 추는 분이야)
   예) Let's go to Jimmy Anton's Social at Time Square Dance Studios. (타임스퀘어 댄스스튜디오에서 열리는 지미 안톤이란 사람이 주최하는 쑈셜에 갑시당~)
 
살사가 워낙 전세계 사람이 즐기는 춤이다 보니... 살사댄스를 즐기면 즐길 수록 외국인과 교류할 일이 많아지게 되는데... 그때를 위해서... 상식으로 알아두는 것도... 좋겠다...
 
또 하나.. 사실 "파티, 이벤트"라는 단어가 주는 거창함과 부담감을 생각할 때 우리도 이 단어를 적극활용하면 좋지 않을까 싶다...  춤이 점점 생활화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특히,  살사를 취미로 즐기는 사람들에겐 파티라는 단어보단.. 쑈셜이란 단어가 적당하지 않을까...
 
"오늘밤 살사쑈셜 있습니다. 장소... 양재역에 위치한 어디어디~ " 뭐 이런식으로 말이다..^^
 
춤추고 싶을 때 편하게 가서 기분좋게 어울리면서 춤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바로 Social 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