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사"라는 용어의 혼동, 어떨 때는 춤! 어떨 때는 음악?

살사는 음악이기도 하고 춤이기도 하다.

난데없는 말이다. 하지만 결론부터 우선 이야기하자면,  살사라는 춤을 즐기는 사람의 입장에선,

"살사는 살사라는 장르의 음악에 맞추어 추는 라틴댄스의 한 종류"

라는 말이 가장 간단명료하고 정확한 설명이라고 볼 수 있다.
이때 "살사"는 춤을 뜻할 수도, 음악을 뜻할 수도 있다. 예컨데, "탱고"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 혹은 음악을 가리키는 것과 같은 원리다.

이렇게 당연한 사실을 굳이 다시한번 확인하는데는 이유가 있다. "살사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한 탐험을 해가는데 "살사는 춤인가 음악인가?"라는  이 명제를 잊지 않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이를테면 "살사"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만을 의미할 때도 있고 "음악"만을 나타낼 때도 있을 수 있다. 살사에 관한 여러자료들을 조사하다가 이 문제로 혼동에 빠지는 일이 종종 있을 수 있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당연한 이야기이다. 음악의 만들어가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은 뮤지션들이고 춤을 만들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을 결국 댄서들이다. 두 집단 간에 밀접한 관계가 있을 수는 있지만 같은 사람들은 아니지 않은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