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사음악의 가장 중요한 기본특징 : 싱코페이션

라틴음악에 많이 노출되지 않는 우리나라의 특성한 살사댄스란 것을 시작하면서 라틴음악을 처음 접하는 분도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이런 분들이 처음에 음악자체의 리듬을 느끼지 못해 고생을 하는 경우도 많이 봤는데요~

살사음악의 가장 중요한 특징 중에 하나인 "싱코페이션(Syncopation)"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사람에 따라 "엇박자"라는 용어를 쓰는 분들도 많은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어떠한 어떠한 것이 엇박자가 났다"라도 이야기할 때 이것이 "무언가 잘못된다"라는 뜻이로 자주 쓰이는 것을 볼때 "엇박자" 란 용어보단 "싱코페이션"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적당할 듯 싶습니다. 종종 "당김음"이란 용어를 쓰기도 하는데 물론 용어의 뜻이 "엇박자"란 용어보다는 "싱코페이션"의 의미에 더욱 근접한 듯 하지만 아무래도 "싱코페이션"을 구현하는 여러방법 중에 한가지 방법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여 그냥 원래 용어인 "싱코페이션"이란 용어를 쓰는 것이 가장 적당할 듯 싶습니다.

인터넷 백과사전인 위키피디아를 검색해보시면 syncopation에 대한 비교적 상세한 설명이 나오는데 http://en.wikipedia.org/wiki/Syncopation 를 참조하면서 이글을 읽으시면 조금더 자세한 이해가 가능할 듯 싶습니다.

위키피디아의 중요내용을 요약해서 소개하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강한 비트과 약한 비트의 연속성을 변형해서 무언가 다른 느낌을 만들어내는 방법 또는 리듬"이 "싱코페이션"이라도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싱코페이션을 하는 방법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예를 들면 특정한 비트를 쉬거나(missed-beat syncopation) 어떤 특정한 비트를 앞의 비트와 연결하는 등의 방법(suspension)을 씁니다. 이 두가지 방법 외에도 더 많은 방법이 현존합니다.

그리고 이 "싱코페이션"은 살사 뿐만 아니라 현대의 다양한 댄스음악에 쓰이고 있고 각종 댄스음악이 사람을 즐겁게 춤추게 만드는데.. 현대의 미국을 중심으로 한 대부분의 댄스음악들이 모두 이 "싱코페이션"을 기본특징으로 가진 것을 보아, 바로 이것이 "사람을 춤추게" 만드는 흥겨움을 만들어내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인 것 같습니다. ( 물론 이것 하나만 가지고 그런 느낌을 만들어 내진 않겠지요~ )

이번에는 여기까지 설명드리고 다음 기회에 싱코페이션의 큰 그림(의미와 효과~)과 작은 그림(살사음악으로 한정할 때 살사음악에 쓰이는 주요악기의 연주방법에서 이 싱코페이션이 어떻게 구현되는지~)를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살사의 기본악기와 뚬바오의 비밀

살사(음악)의 기본악기 (Basic Instruments)가 Conga(꽁가), Piano(피아노), Bass(베이스) 등의 세가지라고 이야기했다.

왜~ 이 세가지 악기는 살사(음악)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데, 그 역할을
"이 세가지 악기가 클래식 살사(음악)내에서 반복적인 리듬이나 멜로디 패턴을 연주함으로서 살사(음악) 특유의 반복적이고 특징적인 리듬을 만들어낸다."
정도로써 이해하면 되겠다.

살사(댄서)의 입장에서는 Timing 을 맞추는데 (쉽게 말하면 "박자를 맞추는데") 적용이 되는 매우 중요한 악기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사실, 예전의 클래시컬 한 살사(음악)을 하지않는 살사뮤지션의 입장에서는 조금 다른 이야기를 할 수도 있겠지만,  현재 전세계적으로 살사(댄스)를 추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위와같이 이해해도 거의 틀림이 없다.

그럼 이제 "왜"라는 아카데믹한 질문을 이 정도로 정리하고 살사를 추는 사람의 입장에서 조금더 실용적으로 접근해보자.

가르치는 사람마다 접근방식이 다르겠지만 난 처음 살사를 배우러 온 사람들에게 살사(음악)에 대해서 살사(음악)은 8박자의 count(카운트)를 갖는 다는 이야기와 "웅~짝짝^", "웅~짝짝^"의 의성어로 표현된 살사음악의 특유에 대한 리듬을 갖는다고 이야기 한다. (사실, 살사음악 특유의 리듬이란 말이 어폐가 있지만~ 실용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서^^)

먼저 살사(음악)이 8박자라는 말은 살사(음악)의 기저에 흐르고 있는 기준이 되는 일련의 리듬이 8박자를 가진다는 간단한 이야기다. 이것도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면 얻을 것이 많지만 일단 다음으로 미루어 두고 다음 이야기인 "웅~ 짝짝^", "웅~ 짝짝^"에 집중해 보자.

살사(음악)의 기본악기라고 일컬어지는 꽁가, 피아노, 베이스이 세가지 악기는 살사(음악)내내 일정한 리듬 혹은 멜로디를 반복해서 연주하게 되는데 (물론, 아닐 때도 있지만 그때는 이 역할을 다른 악기가 하게된다. 하옇든 어떤 악기든 반복해서 일정한 패턴을 연주하는 악기는 항상~ 존재한다.) 이 반복적인 연주가 살사(댄서)가 (특히, 초보댄서가~) 살사(음악)을 듣고 Tmiming 을 맞추는데 매우 중요한 느낌인 "웅~ 짝짝^", "웅~ 짝작^"의 근간이 된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Conga[꽁가)를 비롯한 기본악기들의 살사(음악)에 있어서의 연주방법을 알아보면서 "웅~ 짝짝^", "웅~ 짝짝^"의 비밀에 조금더 다가서 보자.


" 살사"라는 용어의 혼동, 어떨 때는 춤! 어떨 때는 음악?

살사는 음악이기도 하고 춤이기도 하다.

난데없는 말이다. 하지만 결론부터 우선 이야기하자면,  살사라는 춤을 즐기는 사람의 입장에선,

"살사는 살사라는 장르의 음악에 맞추어 추는 라틴댄스의 한 종류"

라는 말이 가장 간단명료하고 정확한 설명이라고 볼 수 있다.
이때 "살사"는 춤을 뜻할 수도, 음악을 뜻할 수도 있다. 예컨데, "탱고"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 혹은 음악을 가리키는 것과 같은 원리다.

이렇게 당연한 사실을 굳이 다시한번 확인하는데는 이유가 있다. "살사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한 탐험을 해가는데 "살사는 춤인가 음악인가?"라는  이 명제를 잊지 않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

이를테면 "살사"라는 단어가 상황에 따라 "춤"만을 의미할 때도 있고 "음악"만을 나타낼 때도 있을 수 있다. 살사에 관한 여러자료들을 조사하다가 이 문제로 혼동에 빠지는 일이 종종 있을 수 있다.

어떻게 생각해보면 당연한 이야기이다. 음악의 만들어가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은 뮤지션들이고 춤을 만들고 변화시키는 사람들을 결국 댄서들이다. 두 집단 간에 밀접한 관계가 있을 수는 있지만 같은 사람들은 아니지 않은가!





[살사가 뭘까?] 들어가는 말


살사가 뭘까? (What is Salsa?)

내가 직업으로 "살사(댄스)"를 가르친다고 하면 가장 많이 물어보는 질문 중에 하나다. 아무래도 이런 질문에 "살사(댄스)는 살사라는 장르의 음악에 맞추어 추는 라틴댄스의  한 종류입니다."라고 간단하게 답변하기는 좀 아쉽다!

아는 분의 소개로 처음 "살사(댄스)"를 접하게 되었다. 1998년 5월 경의 일로 기억하는데, 얼마나 즐겁고 좋았던지 만나는 사람마다 "살사" 이야기를 했다.

압구정동에 있는 작은 카페를 빌려서 일주일에 한번, 아는 사람 여럿이 함께 전문강사에게 유료강습을 받았는데 일주일 간의 스트레스가 확~ 풀리는 기분이었다.

원래 춤에 관심이 있기도 했지만 내가 관심있던 것은 주로 힙합이나 재즈댄스 같은 것이었지 커플댄스는 너무도 생소한 분야였고 솔직히 말하면 별로 하고 싶지 않은 것이기도 했다.

사실 어릴적부터 주로 듣고 알고 있는 것이 이른바 제비, 카바레, 무허가 춤교습소 및 주부들의 일탈 등, 커플댄스와 관련된 부정적인 이미지 일색이었고 종종 TV에서 보게되는 라틴댄스 경연대회 - 이제 생각해보면 댄스스포츠의 라틴부분 경연대회였던 것 같다. - 에서 보는 라틴댄서들의 모습은 - 특히, 남성들의 모습은 - 왜 이리 느끼하게 보이던 지^^ 

70년대 생으로 그 당시 X-세대로 불리었던 나로선 마이클 잭슨을 비롯한 미국적인 문화에 익숙해있던 영향인지 힙합이나 재즈댄스는 멋있고 해보고 싶은 것이었지만 커플댄스는 왠지 나하고는 멀게 느껴지는 것이었다.

그나마 종종 서양영화에서나 보는 유럽귀족들의 춤, "왈츠"는 조금 더 나이들고 시간적, 경제적으로 여유생기면 한번 해보고 싶은 것이기는 했지마는 남성으로써 "라틴댄스"는 글쎄~ No! 였다.

그런 내가 어떤 연유로 살사를 빠져들게 되었을까? 그건 지금 생각해도 참 불가사의한 일이다. 어릴 적 꿈에 과학자였던 - 그 당시에는 많은 사람들이 그랬다. - 대학 때 공학을 전공했던 대표적인 IT 기업의 신입사원이 어떻게 살사에 빠져들게 되었을까? 요즈음 이 질문에 대해서 몇가지 생각들이 있지만 그건 다음에 이야기 해볼 수 있는 기회가 있지 않을까 싶다.

하옇든 일단 살사에 빠져들고 난 다음에는 얼마나 즐겁고 유익하게 느끼는지 내 근처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살사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꼭 새로이 종교적인 신앙을 가지게 되서 온통 세상에 전하고 싶은 전도자와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 사실 그정도는 아니었다고 하더라도 만나는 사람마다 살사가 너무 좋으니까 꼭~ 해보라고 입이 아프게 이야기했던 것 같다.

그때도 제일 첫번째 마주치는 질문이 "살사가 뭔데?"라는 거였다. 그 때는 한정된 시간안에 살사의 매력을 설명해 주고 싶어서 여러가지 좋은 면들을 부각시켜 이야기했었다.

이제는 블로그에서 여유를 두고 쓸 수 있으니 살사를 하면 좋은 점보다는 조금 학술적이고 전문적인 내용으로 살사가 무엇인지 공부!!  해보자.

다음을 기대하시라~





티스토리 툴바